YUN SUKNAM | 윤석남
 
  ART WORKS  
  DRAWING  
  TEXTS  
  ARTICLE  
  BIOGRAPHY  
  NEWS  
  ARCHIVE  
  CONTACT  
  RECENT WORK  
 


YUN 
81. 트렁크갤러리 개관기념 윤석남초대전,아트뉴스,2011.7.1

매창을 찾아간 윤석남, MixedMedia115x170x10cm 2005 Artist.s Collection


Blue Bells 종소리 Mixed media 187h each 2002 Private Collection Kim Jae Sun gallery

‘81. 트렁크갤러리 개관기념 윤석남 초대전

‘梨花雨 흩날릴 제 / White Room‘


전시 일정 : 2011. 07. 01 ~ 08. 31

전시 장소 : 종로구 견지동 81번지 ‘81. 트렁크갤러리

Opening : 2011. 07. 01 pm 6:00

梨花雨 흩날릴 제 울며 잡고 이별 한님

추풍낙엽에 저도 날 생각는가

천리에 외로운 꿈만 오락가락 하노나.

梅窓(1513~1550)

성은 李씨, 이름은 ‘향금’, 또는 ‘계랑’. 37세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남. 매창은 그녀의 호인데 중종 때 부안 명기로 거문고에 능하고 漢詩를 잘 지었는데 그가 지은 한시 40여수가 “매창집”으로 전해져 오고 있다. 당대 시인 촌은(村隱) 柳希慶과 사랑하던  사이였다. 임진왜란 대 의병으로 떠난 촌은, 소식이 끊기자 매창은 시를 지으며 수절하였다고 전해진다. 매창이 죽고 얼마 후 부안의 시인들에 의해 묘비가 세워졌다.

페미니스트 아티스트 윤 석남의 전시 “梨花雨 흩날릴 제” 는 작가 윤 석남이 앞서 살았던 이 여성예술인 매창에게 바치는 오마쥬이다.

‘81. 트렁크갤러리 개관기념전인 “梨花雨 흩날릴 제”는 2011년 7월 1일부터 여름 내내 전시된다. ’81. 트렁크 공간은 소규모의 개인전을 위한 공간이다. 그런데 설치미술의 대가 윤 석남에게 이 공간 오픈을 위한 초대전을 요청드렸다.

그런데 그 작은 공간을 보자마자 “여기 ‘매창의 방’이 있네 !” 하시더니… “매창은 소박했을 거니까요. 깊이 침묵했을, 숙연히 세월을 마주했을, 그런 분이셨을 것이라 상상하고 있었거든요. …. 이 공간이 매창의 방 같아 금방 이미지가 떠오르는 군요.” 하시며 ‘81.트렁크갤러리의 전시초대에 즉각 응해 주셨다.

“매창은 기생이었죠. 옛날의 기생이 오늘의 예술가입니다. 나는 그녀에게 존경의 마음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하얀 배꽃을 종이로 접어 하얀 방, 배 꽃 흩날리는 방, 달밤이기에 온 세상이 새파랗게 하얀 방, 그 싸늘한 밤공기 속에 깊이 침묵했을 그녀를 다시 맞아드려 오고 싶습니다. 그녀의 영혼이 들어와 쉬어가고 싶게 방을 꾸밀 거예요…..”  

그동안 윤 석남은 “역사 속 여성예인들의 불멸”에 대한 관심으로 2003년부터 작업해 왔다. 허난설헌, 나혜석 등. ‘매창’에 대한 오마쥬 작업은 이번이 세 번째이다. 첫 작업은 옛 여인 ‘매창’과 현대인 ‘윤 석남’이 소통하는 ‘scene’ 으로의 입체조각, “blue bell”작업이었고, 두 번째는 나무 꼴라쥬 평면작업 “이 매창”이었다. 이번 ‘81. 트렁크갤러리에서 전시되는 ‘매창’의 방 “梨花雨 흩날릴 제 / White Room”으로 이전의 그 어떤 설치작업보다 더 적극적으로 공간 전체가 작업의 의미에 가담한다. 기대와 관심으로 함께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81 트렁크갤러리 대표 박영숙

기사원문보기:http://artnews.me/?p=2910



 List 



 
48  윤석남 설치미술가, 경인일보, 2011.8.10    2011/08/10 
47  ‘분쟁의 바다/화해의 바다’ 展오픈'유니온프레스,2011.7.22    2011/07/22 
46  [전시소식]'분쟁의 바다 평화의 바다',2011.7.22-8.28    2011/07/22 
45  81.트렁크갤러리 ‘윤석남 초대전’,CNB저널, 2011.7.4    2011/07/20 
 81. 트렁크갤러리 개관기념 윤석남초대전,아트뉴스,2011.7.1    2011/07/05 
43  늦깍이 화가 윤석남의 정열.. 김해뉴스, 2011.6.28    2011/07/01 
42  시인 매창에 바치는 윤석남, 유니온프레스, 2011.6.20    2011/06/21 
41  윤석남 개인전, 아이러니한 핑크룸, 중부일보,2011.6.13    2011/06/14 
40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 2色 개인전,경기신문,2011.6.10    2011/06/11 
39  [전시소식]'핑크룸5', 인천아트플랫폼,2011.6.10-7.17    2011/06/11 
38  갤러리 수에서 '사람과 사람없이 展',서울타임즈,2011.5.17    2011/05/19 
37  ‘갤러리水’, 사람에게버려진유기견전시,송파타임즈,2011.5.17    2011/05/19 
36  [전시소식]'사람과 사람없이-282', 송파구립 갤러리 水    2011/05/19 
35  ['비형식의 논증'전], 주간한국,2011.5.18    2011/05/19 
34  한중일의 아름다운 사람, 뭐가다를까, NEWSIS,2011.5.8    2011/05/11 
33  한-중-일 최고미인상, 그림보면안다,CNBNEWS,2011.5.2    2011/05/11 
32  [전시소식]'가인(佳人)',이화여대박물관,2011.5.4-7.23    2011/05/11 
31  [전시소식]비형식의 논증, 자하미술관, 2011.4.7-5.31    2011/04/08 
30  [인터뷰] 나무에 생명의 소중함을..유니온프레스,2011.3.21    2011/03/24 
29  [전시소식]코리안 랩소디,리움미술관,2011.3.17-6.5    2011/03/19 
 + 
[1][2][3][4][5][6][7][8] 9 [10]..[11] [NEXT]

 
COPYRIGHT ⓒ 2010 YUNSUK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