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 SUKNAM | 윤석남
 
  ART WORKS  
  DRAWING  
  TEXTS  
  ARTICLE  
  BIOGRAPHY  
  NEWS  
  ARCHIVE  
  CONTACT  
  RECENT WORK  
 


YUN 
#윤석남 ‘보그리더: 2024 우먼 나우’ 전시의 작가,VOGUE
#윤석남 ‘보그리더: 2024 우먼 나우’ 전시의 작가,VOGUE

〈보그 코리아〉는 1996년 창간 이래 동시대 여성을 지지하고 찬양하며 그들과 함께 걸어왔다. 3월 28일부터 30일까지 ‘보그 리더: 2024 우먼 나우(VOGUE LEADERS: 2024 WOMAN NOW)’라는 행사를 개최하며 그 역사를 이어간다. 2024년 그 첫 번째 주제는 ‘WOMAN NOW’로, 전통적인 한옥에서 우리가 신뢰하는 여성들이 연사로 나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주목받는 여성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1930년대생부터 1980년대생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작가들이 조각, 회화, 사진, 설치미술, 가구공예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참여한다. 이들이 만든 작품, 작가들의 삶에 동지애를 느끼고, 삶의 방향성에 힌트를 얻길 꿈꾼다. 전시작 중 일부만 지면에 담았다. 전시 기획자인 독립 큐레이터 전수연과 참여 작가 윤석남, 차승언, 표영실, 정희승, 황수연, 한상아, 소목장세미, 전현선, 구정아가 〈보그〉 페이지를 빌려 연대의 말을 건넨다.



윤석남(1939) 작가는 지난 40여 년 동안 한국의 대표적인 여성주의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40대에 독학으로 미술을 공부한 그는 고단했던 어머니의 삶을 다룬 작품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그후 자전적 이야기, 동시대를 살고 있는 다른 여성의 삶, 잊혀간 역사 속 여성의 모습을 통해 모성, 자아 정체성, 여성사, 돌봄의 미학을 표현했다. 1982년 서울 미술회관(현 아르코미술관)에서 선보인 개인전을 시작으로 서울시립미술관, OCI 미술관, 학고재 갤러리 등 여러 기관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2015년 김세중 조각상, 2019년 국민훈장 모란장, 2022년 이인성 미술상 등을 수상했다.

전시 참여 계기

작품을 하는 이유 중 하나는 타인에게 보여주기 위해서다. 다른 작가들은 어떤지 모르지만, 나는 전시하는 곳이 크든 작든, 여성 잡지든 남성 잡지든 중요하지 않다.

나의 삶 혹은 예술 활동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그림 그리기가 무척 좋았다. 하지만 당시 환경(1940년대)이 허락하지 않아 미술을 하지 못하고,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는 대신 스물여덟 살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했다. 하지만 마흔 살에는 미술을 시작할 거라 결심했다. 그때 되면 여건이 허락할 것 같아서였다. 그 전까지는 책을 계속 읽었다. 소설을 쓰셨던 아버지의 영향 때문인지 나는 미술이 부재한 시간을 책으로 채워나갔다. 청계천 헌책방에서 주머니를 탈탈 털어 낡은 책을 사오며 기뻐하곤 했다. 그리고 정말 마흔 살이 되던 해 4월 25일, 이 길에 들어섰다. 날짜도 정확히 기억한다. 처음 4년 정도는 서예를 했다. 당시 저렴하게 시작할 수 있는 미술 분야였다. ‘해’라는 시로도 유명한 박두진 시인에게 서예를 배웠다. 그분을 만난 것은 내 삶에 해를 비춘 것과 같다. 예술가의 태도를 많이 배웠다. 그분이 10장을 써오라고 하면 100장씩 써갔다. 나는 재주가 없다고 여겼기에 치열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믿었다. 예술에서 중요한 것은 열정과 노력이다. 이거 아니면 죽겠다는 열정, 끝까지 해내는 노력. 그렇게 수십 년이 흘렀다. 지금까지 미술을 해올 수 있었던 것은 내 존재 이유가 미술이기 때문이다. 물론 남성 작가 위주였던 시대를 살아온 만큼 활동이 녹록지 않았다. ‘그러거나 말거나’ 난 상관없었다. 내 갈 길을 갔다. 1980년대엔 다른 여성 작가들과 ‘시월모임’을 만들었다. 함께 교류하고 전시를 열었다. 여성 작가들의 연대가 낳은 전시 중 하나가 1999년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팥쥐들의 행진>(한국 여성 미술의 역사를 얘기할 때 빠지지 않는 전시)이다.

이 작품을 선보이는 이유

우연히 거리에서 나무를 주운 것이 작품의 시작이었다. 목재소에서 버려지는 나무를 구입해서 정성스럽게 닦아 그 안에 얼굴을 그렸다. 나뭇결이 사람 피부 같기도 하고, 여성의 노동을 보여주는 손 같기도 했다. 나무에 엄마 얼굴, 내 얼굴, 대중적인 여성 얼굴이 담겼다. 하나하나 무표정해 보이는 얼굴이지만 나를 지그시 바라보는 것 같아 대화를 나누곤 한다.

소망하는 WOMAN NOW

여성이든 남성이든 각자 환경이 다르다. 그 환경이 받쳐주지 않는다고 포기하지 말길. 언젠가 기회가 올 때, 그때가 언제라도 바로잡을 수 있도록 바탕을 다져두어야 한다. 나는 그림을 그릴 수 있을 때를 기다리며 책을 읽었다. 그것으로 나를 채워갔다. 물론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기 힘들다. 솔직한 심정으로 100년 후, 200년 후엔 나아질까? 이런 상황을 가만히 보고 있지 말고 계속 이야기하고 소리 질러야 한다. 그리고 우리 모두 헤쳐나가야 한다.

동시대 여성에게

존재 이유는 발견하는 것이 아니다. 발명하는 것이다. 나는 그것이 예술, 미술이었다. 계속 고민했다. 나는 왜 태어났을까, 내가 살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여러분도 이런 생각의 끝에서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을 수 있길. 다시 말하면 좋아하는 것을 찾길 바란다. 나이는 상관없다. 나는 마흔에 그림을 시작했다. 늦게라도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알고 그쪽으로 열심히 나아가면 된다. 일의 경중은 없다. 어떤 일이든 중요하다. 자신에게 맞는 걸 찾기만 하면 된다. 그것이 나는 그림이었고, 내 딸은 살림이었다. 당신에게 존재 이유는 무엇인가?

VOGUE I 2024.03.08  I 김나랑

기사원문보기: http://www.vogue.co.kr/2024/03/08/%ec%9c%a4%ec%84%9d%eb%82%a8-%eb%b3%b4%ea%b7%b8-%eb%a6%ac%eb%8d%942024-%ec%9a%b0%eb%a8%bc-%eb%82%98%ec%9a%b0-%ec%a0%84%ec%8b%9c%ec%9d%98-%ec%9e%91%ea%b0%80/?utm_source=naver&utm_medium=partnership



 List 



 
272  ‘페미니스트 화가 1세대’ 윤석남의 ‘그림일기’··· , 경향신문    2024/05/16 
271  [갤러리산책]70년 만에 처음 함께하는 남매작가의 전시,아시아경제    2024/05/10 
270  내밀한 일기같은 윤석남의 드로잉, 동아일보    2024/05/10 
269  학고재서 만난 작가 남매, 작품도 미소도 우애도 '온화', 뉴스1    2024/05/03 
268  반세기 따로 활동…여든 즈음에 만난 작가 남매,한국경제    2024/05/02 
267  '친남매 작가' 윤석남·윤석구 2인전…학고재, '뉴라이프',뉴시스    2024/05/02 
266  학고재, 윤석구·윤석남 2인전《뉴 라이프(A New Life)》    2024/05/02 
265  “누이가 내 첫 스승”…70년만에 성사된 남매의 2인전, 매일경제    2024/05/02 
264  해녀부터 독립운동가까지…윤석남화백, 여성의 우정을 그리다,서울경제    2024/05/02 
263  [전시]윤석구ᆞ윤석남 2인전: 뉴 라이프, 학고재갤러리    2024/04/26 
262  유기견 1025마리 나무조각으로 '중생'을 말하다,노컷뉴스    2024/03/24 
 #윤석남 ‘보그리더: 2024 우먼 나우’ 전시의 작가,VOGUE    2024/03/24 
260  [경남도립미술관 소장품 산책]윤석남, 경남도민일보    2024/02/06 
259  너와에 새겨진 여자들의 세상, 우드플래닛    2024/01/29 
258  윤석남 작가 개인전…대구미술관·선큰가든 31일까지, 대구신문    2023/12/19 
257  윤석남 개인전에서 여성의 삶, 역사, 현실을 만나다, 여성신문    2023/12/02 
256  윤석남 작가 “너희가 이런 식이었어? 그럼 난 여자를 그릴게”    2023/12/02 
255  “한 명 한 명 대화나누며 그린 70명의 여성독립운동가… 매일신문    2023/11/20 
254  윤석남작가 개인전 '윤석남' 12월31일까지대구미술관에서,영남일보    2023/11/16 
253  미술사에 한 획 그은 여성들, 여성신문    2023/10/30 
 + 
1 [2][3][4][5][6][7][8][9][10]..[14] [NEXT]

 
COPYRIGHT ⓒ 2010 YUNSUK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