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 SUKNAM | 윤석남
 
  ART WORKS  
  DRAWING  
  TEXTS  
  ARTICLE  
  BIOGRAPHY  
  NEWS  
  ARCHIVE  
  CONTACT  
  RECENT WORK  
 


YUN 
[윤석남 展] 페미니즘 대모의 자화상,더스쿠프,2018.9.14
[윤석남 展] 페미니즘 대모의 자화상

흔적처럼 담긴 성찰


❶ 우리는 모계 가족, 2018년, 한지 위에 분채, 47×66㎝ ❷ 이매창, 2018년, 한지 위에 분채, 26×70㎝

윤석남은 1세대 페미니즘 작가로 불린다. 그는 여러 세대에 걸쳐 이어진 여성들에 대한 억압과 개인적 서사를 ‘여성의 시각’에서 표현해 왔다. 아시아 페미니즘의 대모로서 평등을 위해 노력해온 작가 윤석남의 개인전이 10월 14일까지 학고재에서 열린다. 윤석남은 ‘어머니’라는 주제로 여성의 문제를 다뤄 왔다. 1982년 첫 개인전부터 지금까지 여성들의 불안한 내면세계를 성찰하며 여성이 가진 자애의 힘을 ‘어머니’를 통해 강조했다. 여성의 모성에 주목한 윤석남은 이매창ㆍ허난설헌을 비롯한 역사 속 인물부터 어머니ㆍ시어머니ㆍ친언니 등 다양한 인물을 소재로 삼았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 활동 40여년 만에 최초로 자신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여성의 위대함을 작품으로 표현하면서 정작 자신은 작업 뒤에 서 있던 그가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사람으로서 작업 속에 직접 나타난다.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자화상들은 채색 기법으로 완성했다. 화려한 색채 사용으로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 민화적 특징을 만나볼 수 있다.


❸ 자화상, 2017년, 한지 위에 분채, 93×137㎝ ❹ 자화상, 2018년, 한지 위에 분채, 142×49㎝ ❺ 핑크룸 V, 혼합 재료 , 가변설치

2018년 버전의 ‘핑크룸 V’를 포함한 대형 설치 2점도 선보인다. 1996년에 발표한 첫번째 ‘핑크룸’은 작가의 대표작이다. ‘핑크룸 V’는 2018년 버전으로 새롭게 설치됐다. 윤석남에게 ‘핑크룸’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외부 환경이다. 여성의 삶에서 욕구를 눌러야 하는 현실과 자유를 추구하는 갈등은 전투적인 형광 핑크색으로 표출했다. 1996년처럼 바닥에는 구슬을 뿌리고 3인용 소파를 배치했다. 쿠션에 뾰족한 갈고리가 서 있는 소파는 제 기능을 제공하지 못한다. 화려한 서양식 의자로 제작됐지만 의자에 있는 여성의 옷은 한복이다. 서양식 의자와 한국의 옷이라는 어색한 조화는 어디에도 있지 못하는 여성들의 ‘자리’를 보여준다.

윤석남의 작품 속에는 현실 앞에 변화해온 여성에 대한 성찰이 흔적처럼 담겨 있다. 1982년 처음 선보인 어머니의 형상으로부터, 뜻을 펼치지 못한 역사 속 여성들의 모습을 나무에 새긴 작품을 거쳐 왔다. 이후 ‘핑크룸’ 같은 작품을 통해 불안한 여성의 모습을 표현했다. 가부장적인 동아시아 문화 속에 반기를 드는 페미니즘을 잘 보여준 작가 윤석남. 그의 작품에는 여전히, 늘, 여성이 있다. 팔순의 작가는 지금도 작업을 이어가며 여성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다.
이지은 더스쿠프 기자 suujuu@thescoop.co.kr

기사원문보기: http://www.thescoop.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924



 List 



 
195  윤석남작가 '어머니' 초상,미국 스미스소니언박물관    2019/01/05 
194  스미소니언 간 윤석남 작가의 '어머니 Ⅲ'는 어떤 작품?,중앙일보    2019/01/05 
193  윤석남 '어머니 Ⅲ', 美 스미스소니언박물관 내셔널포트레이트갤러리    2019/01/05 
192  윤석남, 美 내셔널포트레이트 갤러리서 '어머니 Ⅲ' 전시,뉴시스    2019/01/05 
191  윤석남 작가의 ‘어머니’, 美초상화 미술관 찾다, CNB저널    2019/01/05 
190  윤석남 작가, 스미스소니언 '세계의 초상화들' 전 참여    2019/01/05 
189  [전시]세계의초상화들:한국,스미스소이언 포트레이트 갤러리    2019/01/05 
188  [전시]낙원의이편,안양박물관,2018.10.18~11.30    2018/10/30 
187  '모성'은 그런 것이 아니다...중앙일보,2018.9.26    2018/09/28 
186  '마흔에 시작한 예술, 40년만에..,중앙선데이,2018.9.22    2018/09/28 
 [윤석남 展] 페미니즘 대모의 자화상,더스쿠프,2018.9.14    2018/09/28 
184  '형광핑크에 갇힌반쪽자화상'윤석남개인전,아주경제,2018.9.14    2018/09/28 
183  '페미니스트 작가 윤석남...',여성신문,2018.9.5    2018/09/05 
182  페미니즘대모의 팔순 자화상...세계일보,2018.9.1    2018/09/05 
181  '호모데우스'같은 윤석남... 뉴시스,2018.8.31    2018/09/01 
180  '살기위해 붓 들었던 주부, 페미니즘.'노컷뉴스,2018.8.31    2018/09/01 
179  [전시]'윤석남', 학고재갤러리, 2018.9.4~10.14    2018/08/31 
178  '이제는돌아와 거울앞에 선 페미니스트',연합뉴스,2018.8.30    2018/08/31 
177  '한국 1세대 페미니즘작가윤석남...,뉴스핌,2018.8.30    2018/08/31 
176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말하다',경기신문,2018.8.9    2018/08/09 
 + 
1 [2][3][4][5][6][7][8][9][10]

 
COPYRIGHT ⓒ 2010 YUNSUK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