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 SUKNAM | 윤석남
 
  ART WORKS  
  DRAWING  
  TEXTS  
  ARTICLE  
  BIOGRAPHY  
  NEWS  
  ARCHIVE  
  CONTACT  
  RECENT WORK  
단행본 | 일간지 | 정기간행물(미술) | 정기간행물(일반) | 학위논문

 
98  '언니들이 풀어낸 현대 페미니즘 미술사', 한겨레, 2008.11    
97  "애신의 집, 윤석남의 방", 한겨레 칼럼, 2008.11.10    
96  이타적 본능 살린 윤석남의 1025, 서울신문, 2008.10.2    
95  '윤석남 - 사람과 사람없이 전', 중앙일보, 2008.10.2    
94  “페미니스트는 왜 개를 소재로 삼았을까”, 조선일보, 2008.    
93  “버림받은 개들, 소외된 者의 울부짖음 들릴 듯”, 한국일보.    
92  '여성과 미술 전시' 연합뉴스, 2008. 9. 28.    
91  '유기견과 예술: 1,025 사람과 사람없이' 뉴시스, 2008.    
90  “‘개 같은 삶’이여, 모성을 듣보라”, 한겨레신문, 2008.9    
89  '여성주의에서 에코페미니즘으로' 컬쳐뉴스, 2008. 9. 26.    
88  ‘나무 개’ 조각 윤석남 씨와 신경숙 작가의 만남”, 동아일보,    
87  “존재의 부재 깨닫는 여인 자화상”, 부산일보, 2006. 11.    
86  “전시안내”, 국제신문, 2006. 11. 3.    
85  지적 능력 갖춘 종합예술인 기생, 뉴스위크, 2005.2.2    
84  “종합예술인 기생의 美·藝 재조명”, 한국일보, 2005. 1.    
83  '말 알아듣는 꽃' 기생들의 삶 한눈에, 서울신문, 2005.1.    
82  “이미지로 보여주는 기녀들의 삶”, 서울경제, 2005. 1. 1    
81  “[화제의 전시] 기생”, 국민일보, 2005. 1. 17.    
80  웃음을 판 ‘예인들의 삶’ 한눈에, 경향신문, 2005.1.14    
79  “일제시대 기생을 다시 본다”, 한겨레신문, 2005. 1. 13    
 + 
[1] 2 [3][4][5][6]

 
COPYRIGHT ⓒ 2010 YUNSUK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