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 SUKNAM | 윤석남
 
  ART WORKS  
  DRAWING  
  TEXTS  
  ARTICLE  
  BIOGRAPHY  
  NEWS  
  ARCHIVE  
  CONTACT  
  RECENT WORK  
단행본 | 일간지 | 정기간행물(미술) | 정기간행물(일반) | 학위논문


YUN 
"페미니스트 윤석남 화백", 여성신문, 2010.04.09
“아 그렇다, 한마디로 표현되는 예술 하고파”


인생은 60부터라지만 예술계에서는 조금 더하다. ‘60부터 진짜 작가’라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인생의 쓴맛 단맛 다 보고난 60 이후에 ‘역작’이 나오기 시작한다는 얘기다. 그런데 70 이상으로 상한선을 높여보면 활발히 활동하는 여성 작가를 찾기 쉽지 않다. 그런 만큼 올해로 72세인 윤석남(사진) 작가는 여성 작가들의 ‘역할모델’이 될 수 있는 작가다. 지난해 초에 개인전을 치른 후 약 1년이 지난 요즘, 윤석남 작가는 한결 편안해진 모습이었다.

“작품을 만들 당시에는 그 작품이 나한테 기막힌 카타르시스를 줘요. 솔직히 그런 게 있어요. 그리고 그 작업들을 모아서 전시를 하는 거죠. 그런데 전시가 끝날 때쯤 되면 허점이 너무 많이 보이는 거예요. ‘내가 하려던 건 이게 아니야’, 너무 불만족스러운 거죠. 그러니까 전시 중인 내 작업에 나는 남이 모르는 상처를 받는 거예요. 그러다보니 만족하기 위해 다음 전시를 해야 되는 거예요. 작가로 산다는 건 그런 거 같아요.”

윤석남 작가가 언제나 풀어내야 할 이야기로 꽉 차 있음은 이제껏 그가 걸어온 이력이 말해준다. 44세이던 1982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꾸준히 우리 시대의 어머니 이야기를 형상화한 작업을 계속했다. 시장에서 장사하는 어머니, 자식들을 돌보느라 손이 열이라도 부족한 어머니, 아이와 함께 서있는 어머니, 어머니의 방 등 윤석남의 작품은 온통 어머니 얘기였다. 그러면서 1996년에는 이중섭미술상을 수상, 페미니스트 작가로선 드물게 주류 화단에 진입했다. 그 이후 자화상, 핑크룸 등의 작업에서 본인의 이야기가 풀려나오기 시작했고 최근 개인전에서는 1025마리의 유기견의 이야기를 아름답게 승화시킨 작업을 선보였다. 70대로 살면서 작업을 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음악에 빗대서 얘기하자면, ‘아 그렇다’라고만 해도 다 표현이 되게 하고 싶은 거예요. 30대들이 하고 있지 않은 얘기를 하고 싶은 거죠.”

윤석남 작가는 체력이 허락하는 한 계속해서 작업하고 싶다고 말한다. 체력도 만들어가야 하는 것이라고 굳게 믿는 그는 규칙적으로 뒷산에 올라가서  운동을 한다.

다음 전시 준비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작가는 유기견의 이야기 이후 역사 속의 여성이야기를 작업의 화두로 삼고 있다. “이제까지 작업이 ‘어머니-나-남’으로 이어졌는데, 요새는 남의 얘기를 ‘나’화해서 하는 일에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도 말한다. 이제껏 허난설헌, 이매창 등 역사 속의 여성을 주제로 간간이 작업을 해오기도 했던 그는 “그 여성들은 역사에서 드러나긴 했지만 표피적이어서 정확한 느낌을 받기가 어렵다”고 말하면서 “지금까지도 우리에게 어떤 느낌을 주는 그 역사 속 여성들의 정체가 무엇이었을까? 얼굴은? 표정은?”이라고 묻는다. 마치 장편소설을 쓰듯이 서사구조가 확실한 작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그는 오늘도 작업실에서 역사 속 여성에 대한 인물 연구와 그 느낌을 표현하는 드로잉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정필주, "[사람들]페미니스트 윤석남 화백" 여성신문, 2010.04.09

기사원문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44135



 List 



 
118  윤석남 설치미술가 '진화의 무지개',한국일보,2011.10.15    
117  [인터뷰] 나무에 생명의 소중함을..유니온프레스,2011.3.21    
116  조각으로 표현한 유기견 '진혼굿',시민일보,2011.3.8    
115  석남 작가의 '바리데기를 보내며' 유니온프레스    
114  '블루룸' 앞 소지행사 예술의뿌리돌아보다,주간한국,2011.2.8    
113  촛불시위, 페미니즘, 환경문제…주간한국,2010.12.21    
112  윤석남, 페미니즘은 매체가 아니라..,주간한국,2010.12.02    
111  서양화가 윤석남, 가수 조영남, 조선일보, 2010.7.3    
 "페미니스트 윤석남 화백", 여성신문, 2010.04.09    
109  윤석남의 '1025', 소년한국일보, 2009.05.18    
108  "윤석남展", 주간한국 매거진, 2009.02.19    
107  “버려진 개, 예술작품으로” 윤석남展, 아시아투데이, 2009.    
106  "윤석남,유기견에 ‘날개’를 달아주다", 파이낸셜뉴스, 2009.    
105  윤석남, 버려진 개들을 위한 전시 연다, 스포츠서울, 2009.2    
104  "페미니즘 작가 윤석남 ‘유기견 108전’… 버려진 개 위한..    
103  ‘유기견진혼제 펼치는 윤석남 “때론 개들이 더 깊게 느껴져요” ’    
102  "작가 윤석남, '유기견'소재로 전시", MBC, 2009.2.3    
101  5년간 버려진 개의 모습 형상화, 조선일보, 2009. 2. 3    
100  “보살핌은 여성에게 새겨진 본능”, 경향신문, 2009.2.2    
99  날개를 단 유기견-윤석남展, 연합뉴스, 2009.2.2    
 + 
1 [2][3][4][5][6]

 
COPYRIGHT ⓒ 2010 YUNSUKNAM. ALL RIGHTS RESERVED.